누가 만원짜리 소주 사먹냐고?…1400만병 불티나게 팔렸다
     
  작성자 : 서비스매너연구소 (jhahn0317@hanmail.net)  
  작성일 : 2021/08/27 11:14  
  조회수 : 10  
     
  "제조해 먹는 재미"…토닉워터·탄산수 등과 섞어 마셔
대형마트에서 사서 '홈술'로 마시면 가성비 좋아
화요 매출 21% 증가…작년 기준 약 1400만 병 판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횟집이나 일식집에서 식사하는 것도 위험하잖아요. 훨씬 저렴한 가격에 집에서 고급 코스를 즐길 수 있습니다. 횟집에서 3만~5만원에 판매하는 프리미엄 소주가 마트에선 1만원 선이거든요."

"프리미엄 소주는 집에서 제조해 먹는 재미가 있습니다. 도수가 높은 만큼 토닉워터나 탄산수와 섞어 마시는 게 좋더라고요. 강한 맛의 술을 원한다면 그냥 소주만 마셔도 될 것 같고요. 기호에 맞춰 마실 수 있어 좋은 것 같습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외식이 제한되자 '홈술(술을 집에서 마시는 것)' 문화가 확산하며 고가의 프리미엄 소주가 인기를 끌고 있다. 식당에서 비싸게 판매하는 프리미엄 소주를 대형마트에서 구입해 집에서 마시면 저렴한 데다 기호에 맞게 제조해 먹을 수 있다는 점이 부각됐다. 특히 2030 젊은층에서 '재미 요소'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프리미엄 소주 브랜드 화요의 지난해 매출액은 전년(2019년) 대비 21% 증가한 258억원으로 집계됐다. 화요는 2005년 출시 이후 매년 연평균 20% 이상의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작년 기준 누적 약 1400만 병이 판매됐다.

프리미엄 소주는 '서민의 술'로 통하는 일반 소주에 비해 가격이 비싸다. 375mL 상품 기준 대형마트에서 화요 17도는 9000원대, 25도는 1만원대에 판매되고 있다. 처음처럼·참이슬 등 일반 소주 제품이 1000원 후반대에 판매되는 것에 비하면 너댓배 이상 비싼 가격이다.


하지만 프리미엄 소주를 집에서 마시면 오히려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는 더 좋다는 목소리도 있다. 회사원 김승재 씨(35)는 "프리미엄 소주가 비싸다고 할 수도 있지만 도수가 높아 다른 음료와 섞어 마시면 양이 늘어난다. 용량 대비 그렇게 비싸다는 생각도 안 든다"며 "게다가 음식점에서 판매하는 가격과 비교하면 가성비도 훨씬 좋은 편"이라고 말했다.
   from 112.161.17.229